TOC TOC
서울특별시 강남구 학동로97길 41 3층
​지번 강남구 청담동 69-5 리유빌딩
02 542 3030
TOC TOC
3F 41 Hakdong-ro 97-gil, Gangnam-gu
Seoul, Republic of Korea (06072)
+82 (0)2 542 3030

Copyright ⓒ 2019-2021 All rights reserved by DMA

‘Toc Toc’ is a French expression of ‘knock knock’; demonstrating chef’s determination to open up your taste through fine cuisine. It suggests Masstige dining concept to public where anyone can satisfy one’s desire at more reasonable price and cozy place.

 

Toc Toc was awarded “One to Watch Award” at the Asia’s 50 Best Restaurants Award, so-called Chef’s Oscars in 2017. It continued to 2018 and 2019; Chef Kim was listed as Asia’s 50 Best Restaurants both years. Also Toc Toc is listed in the Michelin Guide Seoul.

 

Chef KIM Dae Chun has been stubborn on using “the best ingredient as much as possible” since he opened Toc Toc for the first time in Apgujeong Rodeo. Toc Toc’s cuisine is based on the faith that good taste comes from good ingredients, which everyone can experience in our restaurant.

톡톡은 김대천, 한상호 셰프가 이끄는 매스티지 다이닝 레스토랑입니다. ‘톡톡’은 문을 두드릴 때 나는 소리인 ‘똑똑’의 프랑스어 표기로, 편안한 분위기와 합리적인 가격의 파인다이닝급 요리로 당신의 미각을 열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습니다.

 

톡톡은 지난 2017년 셰프들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Asia’s 50 Best Restaurants Award에서 올해의 주목할 레스토랑 (One to Watch Award)을 수상했습다. 이어 2018년 및 2019년에도 아시아 최고의 레스토랑 50위 안에 이름을 올리고 있으며, 전 세계 미식가의 가이드인 미쉐린 가이드 서울편에도 등재되었습니다.

“구할 수 있는 최고의 식재료를 쓰자”는 것이 김대천 셰프가 톡톡을 오픈할 때부터 지켜온 고집입니다. 최상의 식재료에서 좋은 요리가 출발한다는 믿음으로 국내외의 다양한 식재료를 접근성 있게 풀어내는 톡톡의 요리를 만나 보십시오.

Former drum-player, owner chef Daechun Kim moved to Japan at the age of 24 to expand his horizon in music field, he fell in love with food. Studying in a culinary school in Japan, he worked at Japanese and French restaurant for four years. Returning to Korea, he used to work as a manager in F&B company as food director, Italian Restaurant as chef and dessert café. His experiences in various fields affected greatly to identity his own way of cooking. In 2013, hoping to present cuisine of his own color, he opened Toc Toc in Seoul. Currently, he volunteered himself to present the value of premium to broader public through Masstige dining.

 

Head chef Sang-ho Han studied Japanese dining, then moved to Japan and studied at Tsuji Culinary School in Osaka. Here, Chef Han became equipped with broad perspective and abundant creativity not to be limited one genre food as a chef. Chef Han joined Toc Toc in Seoul; with solid foundation in his Japanese dining, he reinvented cuisines and cooking methods from various countries creatively to present ‘Tocnomy’, the term coined from Toc Toc and Gastronomy, and develop it into further. Also, he intensified his competence as a leader throughout years of working with teammates.

레스토랑 오너 및 총괄 디렉터인 김대천 셰프는 드럼 연주자로 활동하다가 음악세계를 넓히고 싶어 24살 건너간 일본에서 급격히 요리에 빠져들었습니다. 일본 도쿄의 동경조리학교를 다니며 일식, 프렌치 레스토랑 등을 경험하고 귀국해 식음 대기업의 관리직, 이태원의 유명 이탈리안 레스토랑, 디저트 카페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력을 쌓으며 미식 세계를 정립했습니다. 2013년 톡톡을 오픈해 누구나 쉽게 접근하는 캐주얼 다이닝 장르를 국내에 최초로 정착시키며 고객과 만나고 있습니다.

 

한상호 헤드셰프는 일식을 전공하고 일본 오사카 츠지조리사전문학교에서 공부하며 다양한 업장에서 실무 경험을 쌓고 폭 넓은 시야와 풍부한 발상력을 갖추었습니다. 한 셰프는 서울 톡톡에 합류해 5년간 김대천 셰프와 호흡을 맞추어 나가며 탄탄한 일식 기본기를 바탕으로 세계 각국의 음식과 조리 기술을 창의적으로 재해석해 톡톡만의 독특한 미식 색채, 토크노미(Tocnomy)를 정착 및 발전시키는 데 기여하고 있습니다.